KHT건강시대
상단여백
"고혈압 환자, 적극적인 치료로 중증질환 막아야"
온종합병원, 세계 고혈압의 날 맞아 범시민 캠페인
오는 17일은 세계 고혈압의 날이다. 세계고혈압연맹이 지난 2005년부터 고혈압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만든 기념일이다. 고혈압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이를 예방, 관리하도록 장려하는 것이 목적이다. 평소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자신이 고혈압인지 모르는 이들이 적지 않다. 2021년 세계 고혈압의 날을 맞아 부산시민들을 대상으로 '고혈압 관리를 위한 6대 생활 수칙 실천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부산 온종합병원 심혈관센터(센터장 이현국·순환기내과 전문의)를 통해 고혈압에 대한 여러 궁금한 것들을 문답식으로 알아봤다. - 우리나라 사람들의 고혈압 유병률은 어느 정도인가요. ▲ 지난해 11월 6일 대한고혈압학회에서 발표한 고혈압 팩트 시트에 따르면 수축기 혈압이 140㎜Hg 이상 또는 이완기 혈압이 90㎜Hg 이상이거나 고혈압 약을 복용하고 있는 경우 모두를 고혈압으로 조사했을 때 우리나라 20세 이상 성인의 고혈압 유병률은 약 29%(1200만명)에 이른다.
부산 온종합병원 ‘고난도 복강경 수술’로 간암·신장암 절제
최근 지역 종합병원으로 드물게 성공 “향후 비장·췌장·부신 절제술로 확대”
부산 온종합병원이 최근 지방 종합병원으로서는 드물게 ‘고난도 복강경 수술’을 통해 간암과 신장암을 잇따라 절제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수술 성공을 계기로 온종합병원은 향후 비장과 췌장, 부신 등을 절제하는 데 이 수술기법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어서 간담췌 관련 환자들에게 적지 않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온종합병원 소화기센터(센터장 박광민·전 서울아산병원 간담췌외과 교수)는 “이상엽 과장(간담췌외과 전문의)이 지난 14일 고난도 복강경 수술을 통해 75세 남자의 지름 5㎝ 간 세포암을 절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복강경 간 절제술은 복부에 직경 1cm의 구멍 3~5개를 뚫고 그 안으로 복강경 기구를 넣어 간을 절제한 뒤, 복부의 작은 구멍으로 절제된 부위를 빼내는 수술법이다. 미세침습 방식이어서 상처, 통증, 출혈이 최소화된다는 장점이 있다. 회복이 빠르다 보니 입원기간도 복강경 수술 환자가 개복수술 환자보다 일주일 정도 짧은 편이다. 소화기센터 박광민 센터장은 “간은 혈관이 많은 데다 해부학적 구조도 복잡해 절제 시 출혈 위험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간을 절제할 때는 시야 확보가 좋은 개복수술이 주로 시행돼 왔다”며 “앞으로 온종합병원은 복강경 간 절제술의 적응증을 확대해 수술 빈도를 높여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종합병원 소화기센터는 앞서 고난도 복강경 수술로 신장암 절제에도 성공했다. 이 센터 이상엽 과장은 “왼쪽 옆구리 통증으로 집 근처 병원에서 초음파 검사 등을 통해 신장암으로 최종 진단받은 이모(36) 씨가 고도비만이어서 개복수술 대신 고난도 복강경 수술로 왼쪽 신장을 절제해 암세포를 완전히 제거했다”고 밝혔다. 이 과장은 환자의 복부에 뚫은 4개의 구멍으로 복강경을 이용해 근치적 좌측 신장절제술 (좌측 신장, 임파선, 부신)을 성공했다.
온종합병원 "자궁선근증 조기 발견이 중요"
온종합병원 자궁근종센터 김철센터장 "생리통 심하면 전문의 진료 받아야"
30대 여성 A씨는 평소 게실염으로 복통에 시달려 왔다. 최근 하복부의 통증이 극심하고 빈혈 증세까지 보여 온종합병원 외과 주재우 과장을 찾았다가 복부 CT검사에서 혹 같은 종물이 나타나고 생리불순까지 있어 산부인과 김철 과장의 협진 끝에 자궁벽이 두꺼워지면 커져버린 자궁선근증(자궁선종)과 자궁근종으로 확인됐다. 이에 주 과장이 게실염으로 인한 대장 수술을 한데 이어 김 과장이 자궁 내시경 수술을 통해 자궁적출 없이 양성종양만 무사히 제거해내는데 성공했다. 가임기 여성의 40% 이상에게서 흔하게 나타나는 부인과 대표질환인 자궁근종은 자궁에 생긴 혹이지만 양성 종양이어서 암과 달리 생명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 A씨처럼 자궁선근증은, 자궁근종과 달리 자궁벽이 두꺼워지면서 자궁 전체가 커져 버린다. 자궁내막의 분비선과 적혈구가 자궁근층으로 파고들면서 자라나 자궁벽이 두꺼워지고 커진 거다.
온종합병원 소화기암수술센터
간암.췌장암환자들 온종합병원 암병원으로 몰려온다
박광민 센터장 '간담췌외과 수술분야의 꽃'4형 간문부 담관암수술
부산 온종합병원이 간암·췌장암·쓸개암 에 이어 간이식과 더불어 ‘간담췌외과 수술분야의 꽃’이라 불리는 간문부 담관암 수술에 성공함으로써 지방 종합병원으로서 신기원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고 있 다. 온종합병원 소화기암수술센터는 26일 박광민 센터장(전 서울아산병원 간담 췌외과 교수)이 간문부 담관암 진단을 받은 이 모씨(66)의 수술에 성공했다고 밝 혔다. 이 모씨는 오른쪽 상복부 통증, 황달, 복부 불편감, 가려움증, 체중감소 등 으로 온종합병원으로부터 담관암 3기 진단을 받았다. 서울지역 대학병원 급에서 수술 받으려다가 최근 3기 췌장암 환자의 수술에 성공했다는 온종합병원 소화 기암 수술센터의 소식을 듣고 입원했다. 이씨에 대한 수술은 쉽지 않았다.특히 이씨는 좌·우 담관 모두 폐쇄된 데다 제2분지까지 종양이 침범한 제4형 간문부 담관암으로
온종합병원 간센터 「간암 고주파 치료 400례 돌파」
서울 빅5 대형병원과 비교해도 뛰어나
간암은 전체 암 발생 순위 6위, 암 사망 순위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치명적이다. 남성이 여성보다 3~4배가량 더 많이 발생하는데, 특히 40~50대 암 사망 원인 1위 질환이다. 고주파 열 치료는 암세포를 열로 태워 없애는 것이다. 초기 간암에서 완치를 목적으로 암 크기가 3㎝ 미만이고, 암 개수가 3개 이하일 때 주로 시행한다. 세포에 섭씨 50~60도 이상의 온도로 열을 가해 단백질이 변성돼 괴사되도록 하는 치료법이다. 주로 수술적 절제가 어렵거나 간기능이 좋지 않은 환자에서 5cm 이하의 종양 한 개가 있거나, 3cm 이하의 종양이 3개 이하로 있는 경우 사용된다. 우리나라에서 TOP5 안에 속하는 서울삼성병원에서 10년간 3600여건의 간암 고주파 열치료 시술을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온종합병원 간센터는 한상영 센터장(전 동아대병원간센터 센터장)을 필두로 2019년 3월 개설 이후로 2020년 8월 6일 날짜로 고주파 치료 400례를 돌파하였다. 이는 우리나라 빅5 대형병원과 비교해도 뛰어난 기록이라 할 수 있다. 온종합병원 간센터는 B형간염, C형간염, 알코올성 간질환, 비알코올성 간질환, 지방간염, 간경변증, 간암 등을 치료하는 센터로, 고주파열치료와 한상영교수가 연구 발표한 경간동맥화학요법의 비수술치료 및 경간동맥 화학색전술과 방사선치료가 이루어지고 있다.
온종합병원, 코로나 대비 국가지정 음압병실 확충 사업 선정 - 총 9개 운영
부산 온종합병원(병원장 김동헌)이 질병관리본부(본 부장 정은경)에서 공모한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 음압병실 확충사업에 추가 선정됐다. 이에 따라 온종합 병원은 연말까지 모두 22억여원을 들여 병원 11층에 음압병상 6개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국가 음압병상 확충사업은 코로나19 발생시 중 증환자 치료 등 읍압병실 필요성이 크게 부각됨에 따 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확충하기 위해 질병관리 본부에 의해 추진됐다. 질본은 전국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지난 4월 14일부터 5월 8일까지 관할 시‧도 를 통해 사업참여 희망기관을 신청받아 1차로 창원 경상대병원 등 17개 의료기관에 83개 음압병상을 선정한데 이어 부산 온종합병원이 6개 병상 등 전국 4개 의료기관 30병상의 국가 음압병상 설치가 추가로 지정했다. 이번 국가음압병상 확충사업 의료기관 선정을 위해 병원내 감염병 관련 인프라, 읍압병실 시설 및 운영 계획의 적절성, 지역사회 공중보건기여도, 지역적 균형 및 필요성 등을 많이 반영했다고 한다.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은 평시 및 국가 공중보건 위기때 신종 감염병 환자 등을 입원 치료할 때 환자 및 의료진의 감염예방과 병원성 미생물의 확산 차단을 위해 별도로 구획된 공간 내 특수 시설·설비가 설치된 구역을 가진 감염병 관리시설을 말한다. 온종합병원 김동헌 병원장은 “온종합병원이 코로나19 로 음압병상이 부족한 가운데 질병관리본부의 국가지정 음압병실 확충사업자로 선정됨으로써 무엇보다 지역사회 보건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온종합병원 내 최신 음압병실 6개를 잘 활용해 코로나 19 등 국가적 감염병 위기가 닥쳤을때 부산지역 감염병 예방과 치료기관으로서 선도적 의료기관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가야대로 719 지하1층 KHT건강시대 | 대표전화 : 051)607-0080 | 팩스 : 051)607-0076
정보간행물 등록번호 : 부산진라 00017 | 발행인 : 소동진 | 편집인 : 소동진 | 편집이사 : 성현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현철
Copyright © 2021 KHT건강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