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T건강시대

'파검 vs 흰검' 드레스 색논란, 이젠 끝?

SNS를 타고 전 세계로 퍼져나간 드레스 관련논문 3편 공개 KHT건강시대l승인2015.08.06l수정2015.08.06 11: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 세계를 고민에 빠뜨렸던 드레스색 논란을 잠재울 논문들이 나와 화제다. 생물학 학술지 '커런트 바이올로지'는 이와 관련한 논문 3편을 게재키로 하고 사전 공개했다.


웰즐리대학 신경과학 교수 베빌 콘웨이가 이끄는 연구팀은 드레스를 본 적이 없는 300명을 포함해 1401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드레스 색에 대해 응답자의 57%가 '파란색과 검은색', 30%가 '흰색과 금색'이라고 답했다. 나이가 많은 사람일수록 흰색과 금색으로, 젊은 사람들은 파란색과 검은색으로 보인다는 결과가 나
왔다. 콘웨이는 "그림의 화질이 좋지 않아서 조건이 애매하고 주변 배경도 확실치 않아 뇌가 상황을 정확히 판단할 수 있는 정보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흰색과 금색으로 보는 사람은 푸른 하늘 아래에서 드레스를 보고 있다고 판단해 드레스의 파란색 정보를 깎아내리는 것이고, 파란색과 검은색이라고 보는 사람은 오렌지 빛을 띤 조명아래에서 보고 있다는 것이다.


독일 기센대의 심리학 교수인 칼 게겐 푸르트터가 이끄는 연구팀은 컬러 휠(색표)를 이용해 드레스에서 보이는 색과 일치하는 것을 고르도록 했다. 이후 드레스에서 보이는 색깔이 태양이 뜰 때부터 질 때까지 우리가 보는 푸른색과 노란색의 자연광 스펙트럼 분포와 유사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때문에 조명 탓인지 물체의 색깔 탓인지 구분하기가 더욱 힘들다는 것이다.


논란이 된 드레스는 지난해 영국업체 로만 오리지널스의 제품이다. tm코틀랜드 여가수 케이틀린 먹닐이 드레스 사진을 본 친구들과 색을 두고 논쟁을 벌이다가 네티즌들에게 도움을 청했고, 사진은 SNS를 타고 전 세계로 퍼져나가 논란이 됐다.

KHT건강시대  webmaster@koreahealthtime.com
<저작권자 © KHT건강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HT건강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가야대로 719 지하1층 KHT건강시대 | 대표전화 : 051)607-0080 | 팩스 : 051)607-0076
정보간행물 등록번호 : 부산진라 00017 | 발행인 : 소동진 | 편집인 : 소동진 | 편집이사 : 성현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현철
Copyright © 2020 KHT건강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