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T건강시대

코로나 때문에 불안한 요즘 잠이라도 푹자자

나이가 많을수록 환자 수 증가, 70세 이상의 3.3%가 수면장애 KHT건강시대l승인2020.05.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코로나사태로 집에서만 생활하는 인구가 늘어 나면서 생활패턴이 불안정해지게 되고 수면장애를 겪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수면장애란 잠을 못 자는 불면증을 비롯해 자다가 숨이 막히는 ‘수면무호흡증’, 다리가 저려 잠을 깨는 ‘하지불안증후군’, 자면서 소리를 지르는 ‘렘(rem) 수면 행동장애’ 등으로 수면에 문제가 생기는 증상을 통칭한다.

수면장애는 개인의 건강 악화뿐 아니라 생산성 저하와 안전사고 등으로 사회적 비용을 높이며 수면이 부족하면 당장 심근경색과 뇌중풍(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을 일으킨다. 고혈압과 당뇨, 우울증, 치매에 걸릴 확률이 커진다

2019년 9월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수면장애’ 질환에 대한 결과를 보면
2018년 ‘수면장애’ 진료 환자는 57만 명으로 전 국민의 1.1%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환자 수가 증가 하였고, 5년간 ‘수면장애’환자 수 연평균 8.1% 증가 하였으며, 2018년 ‘수면장애’환자의 78.5%는 의원에서 진료를 받지만 연평균 증가율은 종합병원 13.1%, 의원 7.8%, 병원 6.2%으로 점차 질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종합병원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었다.

수면장애치료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낮 시간에 잠깐이라도 산책을 해주거나 가볍게 걷는 등 운동을 해주면 수면장애치료에 효과적이며, 위 방법으로 해결이 되지 않을 경우 수면클리닉을 방문하여 맞춤형 치료프로그램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온종합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수진 과장은 “최근 코로나사태로 인해 입시와 취업, 고용 유지 등 한국인들이 더욱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스트레스로 수면 리듬이 깨지면 수면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 하였고 “수면에 지장이 있다고 판단되거나 생활패턴에 문제가 있을 경우 수면장애클리닉을 통해 개선 할 것”을 당부했다.

KHT건강시대  webmaster@koreahealthtime.com
<저작권자 © KHT건강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HT건강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가야대로 719 지하1층 KHT건강시대 | 대표전화 : 051)607-0080 | 팩스 : 051)607-0076
정보간행물 등록번호 : 부산진라 00017 | 발행인 : 소동진 | 편집인 : 소동진 | 편집이사 : 성현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현철
Copyright © 2020 KHT건강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