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T건강시대

온종합병원, 동료 간호사 돕는 사랑의 바자 열어

이은정 기자l승인2020.06.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온종합병원 간호사들이 어려운 동료를 돕기 위해 ‘암 환우 돕기 사랑의 바자(사진)’ 행사를 지난 16일 열었다. 이날 바자는 간암 말기 판정을 받은 온종합병원 간호사 김 모 씨의 남편(30대 중반)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김 씨의 남편은 간암이 췌장까지 전이돼 수술은 포기했고, 항암치료에만 매달리고 있다.

넉넉하지 않은 가정형편에다 두 살배기 아이까지 둔 김 씨는 치료비 걱정이 앞섰지만 실비보험을 믿고 2000만 원을 대출해 남편이 항암치료를 받도록 했다. 한 번에 500만 원씩 들어가는 항암치료를 여섯 번 받아야 했다.

하지만 그의 남편은 B형 간염 보균자로 실비보험 가입 시 간질환 치료에 대한 보장을 받지 못하도록 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 결국 남편의 항암치료비를 실비보험으로 보장받을 수 없게 됐다. 동료간호사들은 김 씨의 가슴 아픈 사연을 전해 듣고 바자 행사를 열게 된 것이다. 온종합병원 간호부 100명과 그린닥터스재단 봉사단원 50명 등은 이날 기부받은 옷·신발·잡화 등 다양한 생활용품을 펼쳐놓고 모금 마련을 위해 판매활동을 했다. 바자에는 병원 인근 주민들도 기부물품을 제공해 사랑 나눔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사연을 들은 일부 주민은 재난기부금 일부를 김 씨 가족에게 전달해달라며 기부했다. 동료간호사 한 명은 긴급재난기부금 100만 원에 자신의 돈 10만 원을 보태 전달하기도 했다.

온종합병원 간호부는 이날 바자와 개인 모금을 통해 모두 1200만여 원을 모금했고, 이 가운데 1000만 원을 동료 간호사의 남편 항암치료비로 후원하고, 나머지는 생활이 곤란한 암 환자들의 치료비 지원에 써달라며 사회공헌팀에 내놓았다.

온종합병원 최영숙 간호부장은 “앞으로도 간호부는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암환자들을 돕기 위해 기금을 모으는 온종합병원의 사회공헌 활동사업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이은정 기자  국제신문 ejlee@kookje.co.kr
<저작권자 © KHT건강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가야대로 719 지하1층 KHT건강시대 | 대표전화 : 051)607-0080 | 팩스 : 051)607-0076
정보간행물 등록번호 : 부산진라 00017 | 발행인 : 소동진 | 편집인 : 소동진 | 편집이사 : 성현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현철
Copyright © 2020 KHT건강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