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6 월 16:32
KHT건강시대

어떤 죽음

따뜻한 사람들l승인2021.11.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그가 죽었다살아생전 그의 세도에 비춰보면 명망가들의 반응이 무덤덤할 지경이다시민들은 차분하다 못해 차라리 차갑게 느껴진다그의 말로가 비참하다.

 

  그의 등장은 살벌하게(?) 화려했다. ‘국부를 잃고 나라 전체가 비통해 있던’ 42년 전 이즈음 텔레비전에 불쑥 나타난 40대의 그는 강인해보였고심지어 정의로워보였다비록 머리숱이 듬성했지만 강골의 그를 국민들은 어느새 국부의 대체자쯤으로 우러러 봤다장기 집권했던 대통령의 죽음을 나라 존망의 위기로 여겼던 사람들은 텔레비전에서 그가 또박또박 ‘10.26 사태의 전모를 밝힐 때마다 안도감에 환호했고그 내면에 숨어 있던 폭력은 보지 못한 채 희망의 상징으로 찬사했다.

 

  대학 2학년 2학기를 마무리할 즈음 그가 우리나라를 지배하면서 내 삶도 지배당했다시위와 휴업이 되풀이되던 대학 8학기 동안 정식수업이라고 받아본 게 고작 절반학교 언저리만 배회하다가 어영부영 대학을 졸업하고는 군 복무 이후 복귀한 우리사회는 이미 그의 폭력적인 군홧발에 지성은 짓이겨져 있었다초짜 기자생활을 하면서 당시 비밀리에 나돌던 ‘1980년 광주에서 그가 저지른 만행들을 담은 자료들을 접하고 몸서리쳤다학살억압고문의문사민주주의를 외치던 수많은 학생과 지식인들이 그의 강압에 피를 흘렸다시대의 요구에 부응할 만큼 열정적이지 못했던 나는 20대에 짊어진 부채의 무게를 지금까지 부끄럽게 감당하고 있다.

 

  그가 죽었으니 내가 짊어진 시대의 부채를 이제 내려놓아도 되는 걸까어떤 죽음에서 나는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미래를 곱씹어본다아직은 요원해 보인다.

 

 

 

따뜻한 사람들  https://blog.naver.com/onn2012
<저작권자 © KHT건강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가야대로 719 지하1층 KHT건강시대 | 대표전화 : 051)607-0080 | 팩스 : 051)607-0076
정보간행물 등록번호 : 부산진라 00017 | 발행인 : 소동진 | 편집인 : 소동진 | 편집이사 : 성현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현철
Copyright © 2021 KHT건강시대. All rights reserved.